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부천지역 초고압선 매설공사 주민 반발로 논란 계속

삼산동~상동 2.5㎞ 구간…"전자파 피해 우려…우회하거나 더 깊이 매설해야"

"안전 기준 없는 공사 진행 안돼"
"안전 기준 없는 공사 진행 안돼"[삼산동 특고압 대책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한국전력이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추진 중인 인천과 부천 지역 고압선 매설 공사가 전자파 피해를 우려하는 주민 반발로 차질을 빚고 있다.

12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한전은 경기도 광명시 영서변전소에서 인천시 부평구 신부평변전소까지 17.4㎞ 구간에 345㎸의 초고압 송전선로를 매설하는 공사를 하고 있다. 내년 12월 준공이 목표로 사업비는 1천900억원이다.

다른 구간은 고압선이 지나가는 터널인 '전력구'를 지하 30∼50m 깊이에 뚫지만, 부평구 삼산동부터 부천 상동까지 2.5㎞ 구간은 지하 8m 깊이에 전력구를 뚫을 계획이다.

이 구간에는 이미 지하 8m 깊이에 전력구가 뚫려 있어 추가로 전력구를 만들 필요가 없다는 이유다. 만약 지하 30m 깊이에 다른 전력구를 만들면 550억원이 더 들고 공사 기간도 2∼3년 길어진다는 것이다.

인근 주민들이 모인 삼산동 특고압 대책위원회는 이 구간에 이미 154㎸ 고압선이 매설돼 있는데 다른 고압선이 또 묻히면 치명적인 전자파 피해가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 구간에 있는 초·중·고등학교 14곳의 학부모 반대도 거세다.

대책위는 지난달 28∼29일 외부 기관에 의뢰해 현재 154㎸ 고압선이 지나가는 삼산동 모 아파트와 학교 7곳의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11∼110mG(밀리가우스)의 전자파가 감지됐다고 주장했다.

이는 한전이 지난달 부천과 삼산동 학교와 도로에서 측정한 전자파 1.6∼40mG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대책위 관계자는 "345㎸ 초고압선의 40m 이내에 거주하면 1년 내내 3mG의 전자파에 노출되고 어린이 백혈병 발병률이 3.8배로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며 "지금 있는 고압선만으로도 위험한데 또 초고압선이 매설되면 심각한 피해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가 필요한 사업이면 안전하게 해야 한다"며 "정부가 설정한 전자파 인체 보호 기준은 833mG지만 스위스나 네덜란드 등 선진국은 기준치가 10mG에 불과한 만큼 기준 자체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책위 소속 주민 600여 명은 이날 오후 정기 집회를 열고 1.9㎞ 거리를 행진하며 초고압선을 다른 곳으로 우회하거나 지하 30m 깊이에 매설하는 방안을 촉구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법규에 따라 보통 지하 5∼12m 깊이에 송전선로를 매설한다"며 "대책위에 전문가와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참여하는 주민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이어가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