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찜통더위 전북…익산 34도 육박

더위 식히는 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위 식히는 분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12일 전북은 대부분 지역의 한낮 기온이 33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이날 익산의 수은주는 33.9도까지 치솟아 도내에서 가장 더웠다.

이어 남원·순창 33.5도, 무주 33.3도, 전주·완주·임실 33도 등을 기록했다.

현재 전주·익산·완주·임실에는 폭염 경보가, 군산·정읍 등 나머지 10개 시·군에는 폭염 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폭염 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 폭염 경보는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기상지청은 당분간 한낮 최고기온이 33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지고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지역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전북 전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지는 등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며 "한낮에는 외출을 삼가고 노약자와 어린이, 임산부 등은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