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다 안 부럽네" 충북 쏘가리·뱀장어 어획량 전국 1위

어획량 전년보다 20%↑…쏘가리 전국 어획량 절반 차지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바다가 없는 충북이 쏘가리, 뱀장어 등 민물고기 어획량 전국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청호에서 잡은 물고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청호에서 잡은 물고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 도내 댐과 하천에서 자연산 어·패류 748t를 잡아 102억 원의 소득을 올렸다.

이는 전년 어획량(622t)과 비교해 20.2% 증가했다.

생산량과 소득액은 전국 대비 각각 9.5%, 17.1%를 차지하는 것이다.

민물고기 가운데 '고급 어종'으로 꼽히는 쏘가리와 뱀장어는 지난해 각각 154t, 48t을 잡아 어획량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충북의 쏘가리 어획량은 전국 어획량의 절반 수준인 48%에 달한다.

자연산 뱀장어와 쏘가리는 ㎏당 15만 원, 5만 원에 판매돼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다슬기도 전국 어획량의 42%에 달하는 571t이 충북에서 잡힌다.

또 메기와 동자개의 충북 어획량은 각각 전국 2위, 3위에 올랐다.

대청호에서 물고기 잡는 어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청호에서 물고기 잡는 어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 관계자는 "치어 방류 확대, 대단위 댐 내 인공 산란장 조성, 어도(魚道) 설치 사업을 펼쳐 어획량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충북에서는 452명이 어업 허가를 받고, 통발 등으로 어패류를 잡고 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2 14: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