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이틀째 열대야…13일 31도 등 당분간 찜통더위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폭염 경보가 내려진 부산은 이틀째 열대야 현상을 보였다.

13일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0분 기준 부산 최저기온은 25도를 기록해 무더위로 잠 못 이루는 밤이 이어졌다.

열대야는 밤사이(전날 오후 6시 1분∼다음 날 오전 9시)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기상청은 12일 밤∼13일 새벽 부산 최저기온은 27.2도까지 올라갔다가 내려가고 있다며 13일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기록해야 열대야로 기록된다고 설명했다.

부산 첫 열대야 야간 산책
부산 첫 열대야 야간 산책(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에 올해 들어 첫 열대야 현상이 발생한 12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호안도로에서 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바닷바람을 쐬며 야간 산책을 하고 있다. 2018.7.12
ccho@yna.co.kr

지난 12일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 경보가 내려진 부산은 다음 주까지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3일 부산 낮 최고기온은 31도로 예보됐다.

금정구와 동래구, 부산진구 같은 내륙지역 낮 최고기온은 33도 이상으로 오를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낮에 강한 햇빛이 이어져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며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0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