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재난안전연구원장 수천만원 수수 혐의…경찰 수사

국무조정실, 울산경찰청에 수사 의뢰…고위 간부 1명도 같은 혐의로 조사

국립재난안전연구원
국립재난안전연구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원장이 용역 업체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울산지방경찰청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원장을 뇌물수수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원장은 재난 연구 관련 몇몇 업체로부터 수십 차례에 걸쳐 현금 등 금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연구원 상급기관인 행정안전부 자체 조사에서 드러났다.

당시 조사에서 원장은 돈 받은 사실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연구원 5급 이상 공무원 1명 역시 같은 혐의로 행안부 조사를 받았다.

국무조정실은 두 사람에게 비위가 있다고 판단해 이달 초 울산경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행안부로부터 넘겨받은 자료를 토대로 수사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수사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라서 구체적 범죄 사실 여부를 확인한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은 2016년 1월 울산혁신도시로 이전했으며 재난의 사전 예측과 전조 감지, 재난에 대한 상시 대응과 과학적 조사 등의 역할을 한다.

또 실용적 재난관리기술을 연구하고, 정부의 안전관리 정책 개발을 지원한다.

현재 연구원에는 직원 200명가량이 근무 중이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12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