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 국방위 중대제안' 관련 정부 입장 전문>

정부 "北, 우리 정당한 군사훈련 시비 말라"
정부 "北, 우리 정당한 군사훈련 시비 말라"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의 대남 성명에 대해 "북한은 우리 정당한 군사훈련 시비 말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14.1.17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는 17일 "북한이 사실을 왜곡하고 터무니없는 주장을 계속하면서 여론을 호도하려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북한 국방위원회가 전날 발표한 소위 '중대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다음은 통일부 대변인이 발표한 정부 입장 전문.

『어제 북한이 발표한 '국방위 중대제안'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밝히고자 합니다.

북한이 사실을 왜곡하고 터무니없는 주장을 계속하면서 여론을 호도하려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첫째, 남북간 '비방중상 중지' 합의를 위반하면서, 그동안 비방중상을 지속해 온 것은 바로 북한입니다.

북한은 불과 2주전 신년사를 통해 비방중상 중단을 주장하였으나, 그 이후에도 우리에 대한 비방중상과 위협을 계속해 왔습니다.

북한은 남북간의 신뢰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둘째, 우리의 군사훈련은 주권국가가 행하는 연례적인 방어 훈련이며, 매년 국제적 관례 및 합의에 따라 북한은 물론 주변국에 공식적으로 통보하고 있습니다.

NLL을 침범하고 서해에서 끊임없이 도발함은 물론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을 자행함으로써 한반도의 위기 상황을 몰고 온 것이 북한이라는 것은 우리 국민은 물론 전 세계가 다 알고 있습니다.

북한은 우리의 정당한 군사훈련을 시비할 것이 아니라, 과거 도발행위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먼저 취해야 할 것입니다.

셋째, 핵 문제의 본질은 바로 북한의 핵개발로부터 비롯된 것입니다.

북한은 비핵화에 대한 남북간 합의는 물론 국제사회와의 약속을 어기고 핵개발을 계속하고 있으며, 3차례나 핵실험을 강행하고 핵 능력을 고도화함으로써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지금 당장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행동을 보여야 할 것입니다.

넷째, 이산가족 문제는 정치·군사적 상황과 연계될 수 없는 시급한 순수 인도적 문제입니다.

그러나 북한은 순수 인도적 사안인 이산가족 상봉과 정치적 사안을 연계하는 등 모순된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지금이라도 즉시 아무 조건 없이 이산가족 상봉을 실현시켜 남북관계의 첫 단추를 풀어가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남북간 신뢰를 쌓아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북한이 진정으로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바란다면, 이러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와야 할 것입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1/17 11:25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