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 "위장평화공세 아니다"…정부 "행동으로 보여라"(종합2보)

정부 "말로는 평가못해"…진정성 행동 北에 요구
정부 "말로는 평가못해"…진정성 행동 北에 요구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 국방위 공개서한 발표에 대해 정부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4.1.24 srbaek@yna.co.kr
北 국방위 '공개서한'…통일부 대변인 "한 번의 말로 평가 못해"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차대운 윤일건 기자 = 북한은 24일 국방위원회 이름으로 남한에 보내는 공개서한에서 지난 16일 내놓은 '중대제안'이 위장평화공세가 아니라고 밝혔다.

정부는 말이 아닌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이라고 거듭 촉구하며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다.

북한 국방위는 이날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특명에 따른 남조선 당국과 여러 정당, 사회단체, 각계층 인민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발표하고 "우리의 중대제안은 결코 위장평화공세도, 동족을 대상으로 벌이는 선전심리전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의 이번 공개서한 발표는 남한 정부가 국방위 중대제안을 위장평화공세로 규정하며 사실상 거부하자 자신들의 입장을 재차 밝히면서 국내외적 지지를 이끌어 내려는 것으로 보인다.

공개서한은 "우리는 이미 일방적으로 상대방에 대한 자극이나 비방중상을 전면중지하는 길에 들어섰다"며 "중대제안은 결코 그 무슨 새로운 '도발'을 전제로 한 구실이나 마련하고 국제사회의 삐뚤어진 여론이나 바로잡기 위해 내놓은 명분 쌓기는 더욱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국방위는 "우리는 벌써 서해 5개섬 열점수역을 포함한 최전연(최전선)의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상대방을 자극하는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까지 전면중지하는 실천적인 조치들을 먼저 취하기로 했다"고 밝혀 후속 군사 조치가 이어질 것임을 거듭 시사했다.

北 국방위 공개서한 발표하는 아나운서
北 국방위 공개서한 발표하는 아나운서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24일 국방위원회 이름으로 남한에 보내는 공개서한을 발표하고 있다. 공개서한은 지난 16일 내놓은 '중대제안'이 위장평화공세가 아니라고 밝혔다. 2014. 1. 24<<북한부기사참조>> nkphoto@yna.co.kr

국방위는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조성하고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중지하는 것과 함께 흩어진 가족, 친척들의 상봉 분위기도 마련하고 금강산 관광도 재개하며 여러 가지 북남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하자는 것이 우리의 결심"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정부는 이날 오후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이 발표한 '정부 입장'을 통해 북한 제안의 모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면서 실천적 행동을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은 소위 중대제안이 위장 평화공세가 아니라고 하지만 위장 평화공세인지 아닌지는 한 번의 말로 평가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북한은 지금부터라도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북한은 소위 중대제안 이후에도 관영 보도매체를 통해 국제 관례상 도저히 있을 수 없는 극단적인 비방·중상을 지속해왔다"라며 "이렇게 말과 행동이 다르다면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국제사회 그 누구도 북한의 제안에 진정성이 있다고 믿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남조선 당국에 보내는 중대제안'에서 ▲1월 30일부터 상호 비방중상 행위 중지 ▲상호 군사적 적대행위 전면중지 ▲핵재난 막기 위한 상호조치 등을 제안하고 "실천적인 행동을 먼저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밝혔고, 정부는 다음날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라"라고 요구하면서 북한의 '중대제안'을 거부했다.

jyh@yna.co.kr, cha@yna.co.kr,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1/24 17:13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