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남북 '2월20∼25일 이산가족 금강산 상봉' 합의(종합)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 (서울=연합뉴스)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할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 이 열린 5일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왼쪽 두번째)과 북한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중앙위원 등이 전체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14.2.5 << 통일부 제공 >> photo@yna.co.kr
상봉단 숙소 우리 요구대로 확정…실무진 7일 방북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차대운 기자 = 남북은 오는 20∼25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개최하기로 5일 합의했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 준비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10년 10월을 마지막으로 중단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3년4개월 만에 다시 열리게 됐다.

이번 합의 날짜는 우리 정부가 애초 제의한 이달 17∼22일보다는 3일 늦어진 것이다.

그러나 이달 말 키 리졸브 연습이 시작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이 훈련 전에 이산상봉 행사를 시작하자는 우리 제안을 기본적으로 수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남북이 합의한 이산가족 상봉행사 기간의 후반부는 키 리졸브 연습 기간과 일부 겹치는 것으로 알려져 북측이 이 기간의 상봉행사 개최에 동의한 배경이 주목된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체회의 1차례, 수석대표 회동 3차례, 종결회의 1차례를 통해 비교적 짧은 4시간여 만에 상봉 합의에 이르렀다.

당초 우리 정부의 2월 중순 상봉행사 개최 제의에 북한이 한미 군사훈련을 이유로 3월 이후로 상봉 시기를 늦출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으나 별다른 이견 없이 2월 이산상봉 행사 개최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추석 이산상봉 추진 당시 합의하지 못했던 우리측 상봉단의 숙소 문제도 우리 정부가 요구한대로 금강산호텔과 외금강호텔로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번 상봉행사를 준비하기 위한 우리측 실무준비단이 7일 방북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시작됐다.

북측 수석대표인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중앙위원은 "북남관계 개선의 따뜻한 춘풍을 안아오는데 앞장서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우리측 수석대표인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도 "남북관계에 서로 믿음을 쌓고 협력하는 계기가 되도록 같이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2/05 14:54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