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나진-하산 프로젝트 현장실사단 18명 11-13일 방북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본격 시동 전망
코레일-포스코-현대상선 실사단, 나진 중점 시찰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지인 기자 = 북한과 러시아 경협사업인 나진-하산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이 우회적으로 참여키로 한 가운데 해당 기업들이 현장 실사를 위해 11일 방북한다.

정부 당국자는 9일 "나진-하산 현장시찰단이 11∼13일 나진 하산 철도 구간, 나진항 등에 대해 현장 실사를 할 계획"이라면서 "정부는 지난 7일 이들에 대한 방북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현장시찰단은 코레일, 포스코, 현대상선 등 이 프로젝트에 우회 참여하는 우리 컨소시엄 3사 관계자 18명으로 구성됐으며, 정부 관계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들은 사흘간 집중적으로 나진 지역을 시찰할 예정이다.

이들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통해 나진-하산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러시아 관게자들과 함께 북한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나진항에 도착한 러시아 철도의 특별 열차 (연합뉴스 DB)

정부 당국자는 "정부는 한러 양국 간의 신뢰,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등 국익차원의 종합적 고려하에 이 사업을 장려해 나가기로 했으며, 앞으로 단계별로 필요한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한 당시 남·북·러 3각 사업의 하나로 포스코, 현대상선, 코레일 등 우리 기업이 나진-하산 물류협력사업의 철도·항만사업에 참여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가 양국 기업 간 체결됐다.

이번 현장 실사단 파견으로 러시아 극동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잇는 54㎞ 구간 철로 개·보수와 나진항 현대화 작업, 복합 물류 사업 등이 핵심인 나진-하산 물류협력사업에 대한 우리 기업의 참여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2/09 14:34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