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남북 고위급 접촉 시작…"열린자세로 임하겠다"(종합)

남북 고위급접촉 대표단 판문점으로 출발
남북 고위급접촉 대표단 판문점으로 출발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김도균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왼쪽부터), 홍용표 통일비서관,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배광복 통일부 회담기획본부장, 손재락 총리실 정책관.
박근혜 정부 첫 고위급 접촉…남북문제 포괄 논의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12일 오전 10시 5분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첫 고위급 접촉을 시작했다.

이에 따라 이날 접촉 결과에 따라 남북관계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특히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망과 북한의 천안함 폭침 및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냉각된 남북관계가 이번 접촉으로 어떤 변화를 맞게 될지 관심이다.

우리측에서는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북측에서는 원동연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부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나섰다.

우리 대표단은 오전 7시30분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류길재 통일부장관과 환담하고 판문점으로 떠났다.

남북 고위급접촉 수석대표와 대화하는 통일장관

김규현 1차장은 출발 직전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한반도를 여는 기회를 탐구하는 열린 자세와 마음으로 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접촉의 의제와 관련한 질문에 "아시다시피 의제는 정해지지 않았다"며 "남북관계 사안을 중심으로 하지만 저희로서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합의대로 잘 될 수 있는데 중점을 두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접촉 의제는 사전에 조율되지 않았으며, 남북 양측이 제기하고 싶은 의제가 포괄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측은 이산가족 상봉 합의의 원활한 진행과 상봉행사 정례화 등을 주요한 의제로 제기하면서 한반도 신뢰프로세스를 직접 설명하고,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핵 문제의 해결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강조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김규현 수석대표 "열린 자세와 마음으로 임하겠다"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 조성,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등 정부의 대북정책 구상에 대한 설명도 있었을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북한은 키 리졸브 및 독수리 연습 취소 등 한미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하는 동시에 자신들이 내놓은 소위 '중대제안'과 관련된 입장을 전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금강산 관광 재개, 5·24 조치 해제 문제도 제기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지난 8일 고위급 접촉을 전격 제안했고 남북은 이후 외부에 비밀에 부친 채 물밑 접촉을 통해 11일 고위급 접촉 개최에 합의했다.

cha@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2/12 10:31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