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남북 "이산상봉 예정대로 진행" 등 3개항 합의(종합)

남북, 이산가족 상봉 예정대로 진행
남북, 이산가족 상봉 예정대로 진행 (서울=연합뉴스) 배정현 기자 = 김규현 남북 고위급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가 2차 회담을 마친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이 예정대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열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비방중상 중단…관심사 계속협의·추가 고위급접촉"
정부 "남북관계 발전 첫걸음 의미있게 생각"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14일 판문점에서 재개된 고위급 접촉에서 기존 합의대로 20∼25일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진행키로 하는 등 3개항에 합의했다.

남북은 이날 상대방에 대한 비방중상을 하지 않기로 하는 한편 상호 관심사에 대한 계속 협의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적극 노력에 의견을 모았다. 양측은 상호 편리한 날짜에 고위급 접촉을 다시 갖기로 했다.

남북 고위급 접촉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고위급 접촉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의 '첫 단추'로 규정한 이산가족 상봉이 확정되고 남북이 추가 고위접촉과 상호 관심사 계속 논의에 합의함에 따라 이산가족 상봉 행사 이후 남북관계 개선이 상당한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규현 1차장은 "우리 정부 들어 처음으로 개최된 이번 남북 고위급 접촉을 통해 신뢰에 기초한 남북관계 발전의 첫 걸음을 내딛게 된 것을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안에 대해 남북 상호간의 입장차를 확인하기도 했으나 장시간 솔직한 대화를 통해 당면한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차질 없는 개최와 남북관계 개선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과 북은 이번 접촉을 통해 남북 간 주요 관심 사항에 대해 격의 없이 의견을 교환했다"며 "특히 우리측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기본 취지와 내용을 북측에 충분하게 설명했고 북측도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의 기본 취지에 이해를 표했다"고 전했다.

그는 "오늘의 결과를 출발점으로 해서 앞으로 남북 당국이 대화를 통해 신뢰를 계속 쌓아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계속 착실하게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애초 북한은 지난 12일 고위급 접촉에서 키 리졸브 연습을 이산가족 상봉 행사 후로 연기하라고 요구하면서 "군사 훈련 기간에 상봉 행사는 개최할 수 없다는 것이 원칙적 입장"이라고 밝혀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파행 또는 무산이 우려됐다.

그러나 북측은 이날 우리측의 계속된 설득에 기존 입장에서 한발 물러났다.

김규현 1차장은 "신뢰의 첫단추가 이산가족 상봉이기 때문에 우선 믿고 행사를 그대로 진행을 시켜야 된다는 설득을 많이 했다"며 "북측에서도 '그렇게 얘기를 하니 믿고 한번 해보자' 그런 차원에서 합의를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오늘 발표한 내용에 대해 어떠한 조건도 붙어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고위급 접촉 정례화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례화를 의미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일단 다음번에 상호 편리한 날짜에 고위급 접촉을 갖자는 정도만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2/14 17:51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