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목록으로

<北 체포 김정욱 선교사, 어떤 사람인가>

김정욱 선교사 "자비 보여 풀어달라"
김정욱 선교사 "자비 보여 풀어달라" (AP=연합뉴스) 한국인 침례교 선교사 김정욱 씨가 27일(현지시간)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씨는 이날 회견에서 "북한에 들어간 다음 날인 작년 10월 8일 체포됐으며 반국가 범죄 혐의에 대해 사죄한다"고 밝혔다. 김씨는 "북한을 종교적 국가로 바꾸고 지금의 북한 정부와 정치 체제를 파괴할 생각이었다"면서 "국가정보원에서 돈을 받았고 그들의 지시를 따랐으며 북한 사람들의 스파이 활동을 주선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가족에게 건강하게 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어 기자회견을 요청했다"면서 "북한 당국이 자비를 보여 풀어주기를 호소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 관계자는 김정욱 씨가 작년 11월 북한이 억류하고 있다고 공개한 한국 선교사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북한은 당시평양에 잠입한 정체불명의 '남조선 첩자'를 체포했다고 주장했지만 이 인물의 이름을 밝히지는 않았다. marshal@yna.co.kr Kim Jung Wook, a South Korean Baptist missionary, speaks during a news conference in Pyongyang, North Korea, Thursday, Feb. 27, 2014. Kim who was arrested more than four months ago for allegedly trying to establish underground Christian churches in North Korea told reporters Thursday he is sorry for his ``anti-state�� crimes and appealed to North Korean authorities to show him mercy by releasing him from their custody. (AP Photo/Vincent Yu)

(서울=연합뉴스) 윤일건 기자 = 지난해 10월 초 밀입북했다가 북한에 체포돼 27일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한 한국인 선교사 김정욱(51) 씨는 중국 단둥 지역에서 오랫동안 북한 선교사업을 해 온 인물이다.

대북 소식통들에 따르면 김 씨는 밀입북 직전인 지난해 9월 서울의 한 기독교계 원로의 집에서 여러 명의 기독교인과 만나 자신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지하교인들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씨는 10여 년 전에 침례교단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침례교단 소속 교회의 파송을 받아 2007년께부터 단둥에서 탈북자와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을 위한 '쉼터'를 운영한다고 소개했다.

김 씨는 부인과 함께 단둥에서 2∼3곳의 쉼터를 운영하면서 자그마한 국수공장 사업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중국을 방문한 북한 주민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면서 기독교를 전도하고 성경공부를 시켰으며 이들이 북한으로 돌아갈 때 국수나 의료, 약품 등과 돈을 챙겨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북 소식통은 김씨의 밀입북 계획을 듣고 모든 사람이 만류했지만, 그는 "내가 중국에서 만나 전도한 평양의 고위 간부가 나를 보호해주기로 약속했다"라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김정욱 선교사는 북한에 들어갈 때 지하교인들을 지원한다며 상당히 많은 돈을 갖고 들어간 것으로 안다"라며 "밀입북 직전 교회 등에서 후원받은 수백만 원 외 나머지 금액은 출처를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 씨가 체포된 직후 김 씨의 부인은 단둥 현지를 떠나 한국으로 돌아왔다. 연합뉴스는 김씨 부인 측과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인터뷰를 거절했다.

기독교한국침례회 측은 "김정욱 씨가 총회(중앙)에서 인준 받거나 등록된 목회자가 아니다"라면서 "김 씨가 서울의 지방회 조직 30여개 가운데 한 곳에 소속된 목사로 지방회에서 파송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2/27 16:28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