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남북협력기금 30억투입 대북지원 사업 28개단체 신청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 재원인 남북협력기금 30억원이 투입될 대북지원 사업에 28개 민간단체가 신청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13일 "대북 인도적지원 사업 신청을 어제 마감한 결과 28개 단체가 37건의 지원 사업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보건의료 15건, 농업 17건, 축산 5건의 신청이 들어왔다.

정부는 민간단체를 통하는 간접적 방식으로 농업, 축산, 보건의료 3개 분야에서 각각 10억원, 총 30억원 규모의 인도적 대북지원을 하기로 하고 지난 15일 사업 신청 공고를 냈다.

사업 분야는 영유아 질병 치료·예방을 위한 진료소 지원, 온실 지원, 영유아 영양 개선을 위한 낙농 지원 등 3가지다.

5·24 조치 이후 정부가 민간단체의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일부가 심사를 거쳐 사업 단체를 선정하면 해당 단체는 북측 상대 단체와 지원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그러나 북한은 인도적 대북지원 확대 등의 내용이 담긴 드레스덴 제안에 반감을 드러내 정부 재원으로 진행되는 지원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08/13 11:25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