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목록으로

與 "남북과제 해결하길", 野 "정상회담 이어지길"(종합2보)

北 주요인사 방문·남북 고위급접촉 수용에 '환영'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김연정 기자 = 여야는 4일 북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당 비서, 김양건 대남 비서 등 고위 인사들의 대거 방문과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수용에 대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했다.

다만 새누리당은 2차 고위급 접촉을 계기로 남북 간 과제들을 해결하기 바란다는 수준의 논평을 낸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남북정상회담 성사까지 주문해 다소 온도차를 보였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내고 "일찍이 2차 남북 고위급 접촉을 제시한 우리로서는 이번 북한의 화답을 환영하는 바"라면서 "2차 고위급 접촉을 계기로 남북 간에 풀어야 할 과제들을 차근차근 해결해가기 바라고, 새누리당도 남북화해와 협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여당 간사이기도 한 김 대변인은 이날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고위 인사들이 참석한 데 대해서도 "경색된 남북관계를 고려할 때 크게 환영할 일"이라고 평가했다.

새누리당 소속인 유기준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남북관계 개선과 긴장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방문이 단발성으로 끝나지 말고 계속 남북 간의 대화, 교류로 이어져 남북 긴장완화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통일을 여는 국회의원 모임' 대표인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은 성명을 내고 "북한 최고위급 3인의 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석이 남북관계 개선과 통일을 열어가는 '개막식'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 유기홍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2차 남북 고위급 접촉 수용을 환영하고 이를 계기로 교류협력을 발전시켜 남북정상회담의 단초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이산가족들의 소망에 답하기 위해 이산가족 상봉 등의 구체적인 교류협력이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유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도 "10·4 남북공동성명 7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날에 북한 측 인사들이 방문하는 것을 환영하며 막혔던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뚫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논평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집권 때인 지난 2000년 1차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주역인 새정치연합 박지원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에서 3명의 '거두'가 내려온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남관계 개선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새정치연합 소속인 원혜영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장은 서면논평을 내 "이제 중요한 것은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면서 "북한과 대화하기 위해서는 5·24 조치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만나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firstcircle@yna.co.kr,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04 18:34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