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황병서.최룡해.김양건 방남…2차 고위급접촉 합의(종합2보)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장의 남북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장의 남북정홍원 총리를 비롯한 장관들과 북에서 온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등 북한 고위대표단이 4일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을 함께 지켜보고 있다.
北 "10월말∼11월초 南 원하는 시기에 고위급 접촉 개최"
北대표단 靑예방은 불발…"북, 시간관계상 어렵다고 밝혀"
박근혜 정부 출범후 최고위급 접촉 열려…12시간여 방남후 귀환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황병서 군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비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 등 북한의 핵심 실세들로 구성된 최고위급 인사들이 4일 오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여를 명분으로 전격적으로 인천을 방문했다.

북측 대표단은 이날 낮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류길재 통일부 장관 등과 가진 오찬회담에서 2차 남북 고위급 접촉을 10월말∼11월초 남측이 원하는 시기에 하겠다는 입장을 전하는 등 대화 복원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최근 악화일로를 걷던 남북관계는 일단 돌파구를 마련하게 됐다.

임병철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찬을 겸한 회담에서 북측은 우리가 제안했던 제2차 남북 고위급 접촉을 10월말∼11월초에 우리가 원하는 시기에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고위급 접촉 개최에 필요한 세부 사항은 실무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 대변인은 "북측은 '2차 회담이라고 한 것이 앞으로 남북간의 대화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8월 2차 고위급 접촉 개최를 제의했지만 북한은 대북전단 살포, 우리 정부의 북한 인권문제 제기 등에 반발하면서 대화 거부 입장을 피력해 왔다.

북한으로 돌아가는 고위급 인사들
북한으로 돌아가는 고위급 인사들북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등 고위급 인사들이 4일 오후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참석한 뒤 인천국제공항에서 북한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 오르고 있다.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최고위급 남북 당국자 간 만남인 이날 회담에서 양측 모두 남북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실장은 "아주 특별한 위치에 계신 분들이 대표단으로 오셨기 때문에 아주 남북관계도 잘 발전이 될 수 있도록 서로 노력을 해야 되겠다"고 말했고, 김양건 비서는 "이번 기회가 우리 북남 사이 관계를 보다 돈독히 해서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왔다"고 화답했다.

그러나 북측 대표단의 박근혜 대통령 예방은 이뤄지지 못했다.

임 대변인은 "대통령께서는 북측 고위급 대표단을 만나실 용의가 있었으나 북측이 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석을 위해 와 시간 관계상 청와대 방문은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 당국자는 "우리측은 오찬회담에서 북측 대표단이 청와대 예방 의사가 있으면 준비할 용의가 있다고 전했지만 이에 대해 북측은 시간 관계상 이번에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북한 대표단은 또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친서는 갖고 오지 않았다.

<그래픽> 北고위 인사 3인 방남 일정(종합)
<그래픽> 北고위 인사 3인 방남 일정(종합)제17회 아시안게임 폐막식을 참석하기 위해 인천을 찾은 북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비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가 4일 오후 평양으로 돌아갔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친서는 없었지만 (대남) 메시지를 들고 왔다"며 "오늘은 남북이 참 화기애애하게 (회담을) 했다"고 말했다. 다른 당국자는 "회담에서 정상회담과 관련한 언급도 없었다"고 전했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김 실장, 류 장관, 김남식 통일부 차관,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한기범 국가정보원 1차장, 천해성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 김기웅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홍용표 청와대 통일비서관 등 8명이 자리했다.

북측에서는 황병서, 최룡해, 김양건 외에 김영훈 체육상, 맹경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손광호 체육성 부상 등 8명이 참석했다.

북한 대표단은 회담 후 아시안게임에 참여한 북측 선수들을 격려하고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으로 이동, 정홍원 국무총리를 만난 데 이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의원 10명도 만났다.

북한 대표단은 이어 폐막식을 관람한 뒤 정홍원 총리를 만나 인사를 하고 밤 10시25분께 12시간여의 방남 일정을 마치고 김정은 제1위원장의 전용기로 알려진 IL-62 항공기를 타고 귀환길에 올랐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04 22:32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