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 황병서·최룡해·김양건, 평양으로 출국(종합)

북한으로 돌아가는 고위급 인사들
북한으로 돌아가는 고위급 인사들북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등 고위급 인사들이 4일 오후 인천 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참석한 뒤 인천국제공항에서 북한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 오르고 있다.
출국장서 밝은 표정…질문에 답변 안해

(영종도=연합뉴스) 노재현 손현규 기자 = 제17회 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인천을 찾은 북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비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가 4일 오후 평양으로 돌아갔다.

황 총정치국장 일행은 이날 오후 9시58분께 인천국제공항 동편 귀빈(VIP) 주차장에 도착하고서 10시25분께 '김정은 전용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따라 출국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인천 서구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폐막식을 정홍원 국무총리,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류길재 통일부 장관과 함께 귀빈석에서 지켜봤다.

이어 검은색 차량을 나눠타고 경찰차의 호위를 받으며 인천공항에 도착해 귀빈 통로를 이용해 출국했다.

황 총정치국장 일행은 이날 오전 남한을 전격 방문해 바쁜 일정을 소화했지만, 출국장에서 미소를 지으며 밝은 표정을 보였다.

그러나 '청와대에 왜 가지 않았느냐', '금강산 관광 재개를 논의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래픽> 北고위 인사 3인 방남 일정
<그래픽> 北고위 인사 3인 방남 일정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제17회 아시안게임 폐막식을 참석하기 위해 인천을 찾은 북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비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가 4일 오후 평양으로 돌아갔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이날 공항에는 입국 때와 마찬가지로 김남식 통일부 차관이 북한 대표단을 배웅했다.

황 총정치국장 일행은 이날 오전 인천시내 한 호텔에서 류 장관 등 우리 측 정부 관계자들과 환담을 했다.

또 오후에는 인천의 한 음식점에서 김관진 실장, 류 장관, 김규현 국가안보실 제1차장 등과 오찬회담을 하고 제2차 남북 고위급 접촉을 10월말∼11월초에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아시안게임 폐막식에 앞서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정홍원 총리를 면담하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의원 10여 명을 만나기도 했다.

북한은 전날 우리 정부에 황 총정치국장을 비롯한 고위 대표단의 방문 계획을 통보했고 우리 측은 이에 동의했다.

nojae@yna.co.kr,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04 22:37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