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野"정부 대북전단살포 방치안돼…北도 도발중단해야"(종합)

안규백 "대북전단 문제, 남북신뢰 저해…민간단체 절제해야"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은 12일 민간단체 대북전단 살포와 그에 대한 북한군 발포로 남북긴장이 고조되는 것과 관련, 정부에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등 남북관계 긴장요인을 적극 관리하라"고 촉구했다.

새정치연합 한정애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어제(11일) 또다시 2차 대북전단 살포가 시도됐다. 다행히 경찰의 제지로 무산됐지만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이런 행동을 계속 방치해온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정부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위가 북한에 도발의 빌미를 주는 전단 살포에 의해서 좌우되는, 무능력하고 무책임한 모습을 더이상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며 "대북전단 살포 등 남북관계 긴장을 악화시키는 요인을 줄이고 북한과의 관계 개선 계기를 적극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에 대해서도 "한반도를 긴장시키고 상호 불신을 초래하는 군사적 도발을 중단하라"며 "남북 간 대화의 문을 닫게 만드는 무력도발은 그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회 국방위 소속 안규백 수석 원내부대표도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방한해 남북관계가 모처럼 평화 무드로 흐르는 가운데 자칫 국지도발로까지 번질 수 있는 삐라 문제가 찬물을 끼얹어선 안 된다"며 "남북한이 상호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삐라 문제는 남북 상호간의 신뢰를 저해하는 것"이라며 "민간단체가 절제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안 수석 원내부대표는 또한 "우리 정부는 북에서 총격을 한 지 약 두시간 후에 조치했다"며 "국방부는 항상 '즉각 응징'이라는 수사적 발언을 해왔는데, 국민과 국회를 상대로 용어를 수정해야 한다. '상황조치 후 액션' 이라는 용어가 더 적절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hanksong@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12 17:35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