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대북전단 살포 놓고 시민단체 찬반 엇갈려

보수단체 25일 임진각서 대북전단 살포 예고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북한군이 민간단체가 날린 대북전단을 향해 고사총을 발사한 사건이 발생한 후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시민단체들의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구국채널과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등 보수성향 단체 7곳은 15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통일부는 대북전단 살포를 탄압하지 말고 전폭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오는 25일 오후 1시 파주 임진각 망향단 앞 광장에서 대북 전단 10만 장을 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대북전단은 북한주민들에게 북한의 실상을 알릴 수 있는 수단"이라며 "접경 지역 주민들이 불안해한다는 의견도 있지만 북한을 민주주의 국가로 만들 수 있다면 전단을 계속 살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시각, 같은 장소에서 대북전단 살포 반대 기자회견도 열렸다.

김포, 파주, 고양, 연천 등지의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대북전단살포 및 애기봉 등탑 반대 시민 공동대책위원회는 '대북전단 살포 반대 접경지역 주민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일부 탈북자 단체의 대북 전단살포는 지역 주민들의 불안과 남북갈등을 조장하고 심지어는 남남갈등까지 초래한다"며 "통일부는 즉각 전단살포 행위를 적극적으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전단을 살포하는 탈북자 단체들에 누군가 막대한 자금을 제공하고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탈북자단체의 명단을 공개하고 자금 출처를 조사하라"고 덧붙였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15 15:50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