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정부 "北 왜곡 공개 유감…고위급접촉 개최 기대"

남북군사당국자 접촉에 나선 류제승(오른쪽)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김영철 국방위원회 서기실 책임참사 겸 정찰총국장이 15일 오전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 집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北, 특사자격 김영철과 김관진 안보실장간 접촉 7일 제안"
정부, 15일 접촉서 서해 우발충돌방지 군사당국 직통전화 제의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16일 북한이 전날 개최된 남북군사당국자 접촉의 '진상'을 공개한 데 대해 "내용을 왜곡해 공개하고 더욱이 민간단체에 대한 조준사격 등 위협을 가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정부는 대화를 통해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긴장완화를 추구하고 있으며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이 남북이 합의한 대로 예정대로 개최되길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는 "어제 열린 군사당국자 접촉에서 우리 측은 서해 상에서의 교전 원인은 북한 경비정이 북방한계선(NLL)을 월선해 생긴 문제라는 점을 강조했다"면서 "서해 북방한계선을 존중·준수할 것과 북방한계선은 서해 유일한 해상경계선임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이어 "우리 측은 서해상 우발적 충돌방지와 신뢰구축을 위해 군사 당국간 직통전화 설치 및 운용을 제의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또 "북측의 주장은 자신들이 설정한 소위 '경비계선'을 우리 선박이 넘지 말 것을 요구하는 것으로 NLL을 무실화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와 언론을 통한 비방 중상 중단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이 여전히 언론과 민간단체에 대한 정부의 통제를 요구하는 것은 우리가 수용할 수 없는 주장"이라고 거듭 밝혔다.

남북군사당국자 접촉에 나선 류제승(왼쪽 가운데)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김영철(오른쪽 가운데) 국방위원회 서기실 책임참사 겸 정찰총국장이 15일 오전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 집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 세번째 우리측 문상균 국방부 군비통제차장. 오른쪽부터 북측 곽철희 국방위 정책부국장, 김영철, 리선권 국방위 정책국장.

국방부는 이번 군사당국자 접촉의 공개 문제와 관련, "애초 북측이 지난 7일 전화통지문을 통해 서해 상에서의 교전과 관련해 '긴급 단독접촉'을 제의하면서 김영철이 특사로 나올 것이며,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의 판문점 접촉을 제안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우리 측은 당일 전화통지문을 보내 북방한계선 존중·준수 필요성과 함께 관련 사항은 고위급 접촉 또는 군사회담에서 논의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후 북측은 지난 8일 긴급접촉 제의를 다시 제안함에 따라 (우리가)15일 '비공개 군사당국자 접촉'을 개최할 것을 제의했고, 북측이 이를 수용해서 성사됐다"면서 "북측도 14일 대표단 명단 통보시 '비공개 접촉'임을 명시해 통보해 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A4 용지 17매 분량의 북한 조선중앙통신사 '공개보도'를 통해 전날 판문점에서 개최된 남북군사당국자 접촉의 '진상'을 구체적으로 공개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16 23:46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