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목록으로

통일부, 대북 인도지원 부서 확대 추진

영유아·산모 지원 등 드레스덴 제안 뒷받침 차원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에서 언급된 인도적 대북 지원 확대를 추진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추진 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4일 "정세분석국의 정보관리과를 폐지하고 교류협력국에 인도개발협력과를, 통일정책실에 통일문화과를 신설하는 조직 개편안을 마련하고 관계 부처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인도개발협력과는 북한의 영유아와 임산부를 지원하는 '모자 패키지' 지원 사업처럼 국제기구를 통한 대규모 대북 지원 사업을 발굴하고 사업 진행을 관리하는 역할을 맡게 될 전망이다.

교류협력국 산하의 기존 인도지원과는 국내 민간단체들의 소규모 대북 지원에 관한 업무를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당국자는 "드레스덴 제안의 후속 조치와 관련해 국제기구와의 협력 등 해야 할 일이 많다"며 "남북관계가 풀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필요한 준비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통일부는 신설되는 통일문화과가 음악, 미술 등 문화적 접근 방식을 통해 국민의 통일 의식을 고취하는 문화 사업을 주로 맡게 한다는 구상을 하고 있다.

통일부는 올해 들어 미술제, 콘서트, 영화제 등의 다양한 통일 문화 행사에 직·간접적인 지원을 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분석국 정보관리과가 폐지되지만 과장을 제외한 실무자는 2명만을 줄일 예정이고 각 부서의 인원을 조금씩 줄여 새로 만든 두 과에 보낼 예정이어서 대북 정보 분석 업무가 약화된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1/04 19:23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