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나진-하산 프로젝트 일단 순항…제2의 개성공단될까>

"현장점검 분위기 좋아"…본계약 체결시 남북관계에도 영향 전망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남·북·러 물류 협력 사업으로 추진 중인 나진-하산 프로젝트가 시범사업 단계에서 일단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앞으로 이 프로젝트가 새로운 남북경제협력 사례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시베리아산 유연탄 4만500t을 실은 시범 운송 화물선은 지난 27일 오후 9시30분께 나진항을 떠나 29일 오전 6시께 포항 앞바다에 도착해 현재 정박 중으로, 1일 오전 포스코 전용부두인 포항항에 입항해 유연탄을 하역할 예정이다.

북한과 러시아도 이번 시범 사업 진행에 협조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30일 "우리측 현장 점검단이 북한 나진항을 방문해 시범 운송 과정을 점검했을 때 분위기가 상당히 좋았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만약 시범 운송 결과 사업성이 긍정적인 것으로 판명되고 이것이 본계약 체결로 이어져 나진-포항간 석탄 수송이 정례화된다면 남북관계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개성공단을 제외한 남북경협이 5·24조치로 전면 금지된 상황에서, 러시아를 통한 간접 방식이긴 하지만 결과적으로 남북이 거래를 하는 또 하나의 경제협력사업이 개시된다는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사업 진행 추이에 따라서는 북한 선적 화물선이 직접 석탄을 싣고 포항으로 내려오는 등 정부가 예외로 인정한 이 사업을 통해 5·24 조치가 점차 풀리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는 이날 펴낸 보고서에서 "나진-하산 공동 개발 및 신의주·두만강 유역 개발 등과 같이 남북한과 주변국이 연계된 사업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우회적인 방법으로 북한의 변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본계약 체결 단계에서 러시아측과의 지분 인수 금액 협상 문제와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사태에서 드러난 것처럼 남북관계의 불확실성에 따른 돌발 사태에 대한 우려가 걸림돌로 지목된다.

이에 따라 정부와 포스코·코레일·현대상선 등 컨소시엄 3사는 본계약 체결을 앞두고 러시아측과의 협상을 이어가는 한편 정치적 상황에 따른 사업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검토할 것으로 예상된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1/30 15:02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