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기재차관 "나진-하산 같은 3각 협력사업 지속 발굴"

주형환 "나진-하산 같은 3각 협력사업 지속 발굴"
주형환 "나진-하산 같은 3각 협력사업 지속 발굴" (서울=연합뉴스) 주형환 기획재정부 차관이 4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독 통일경제정책 네트워크 세미나'에서 축사하고 있다. 주 차관은 이날 "개성공단에 이어 남북 경협의 새로운 창을 여는 나진-하산 프로젝트와 같은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재부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주형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4일 "개성공단에 이어 남북 경협의 새로운 창을 여는 나진-하산 프로젝트와 같은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차관은 이날 서울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차 한·독 통일경제정책네트워크 세미나 축사에서 "북·중·러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경제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 남북 간 신뢰수준과 남북경협의 예측가능성을 높여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 경제현황에 대한 정확한 진단을 위해 UN 등 국제기구 및 비정부기구와 공동으로 북한민생인프라 기초 통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북한이 비핵화 등에 진정성을 보인다면 국제금융기구가 보유한 체제전환에 대한 높은 전문성과 한국의 경제발전 경험을 접목해 북한의 경제발전 특구 활성화에 필요한 전략을 수립하고 운영 노하우를 전수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통일 경험을 보유한 독일과의 공동연구는 '라인강과 한강의 기적'에 이어 '한반도 통일의 기적'을 이루기 위한 든든한 길잡이가 될 것"이라며 "한반도 통일시대는 독일 통일과 같이 예고 없이 다가올 수 있기에 지금부터 차분하고 치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2/04 09:00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