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이산상봉> 북한 상봉단장 "또 만난다는 희망 가지시라"

<이산상봉> 이산가족 상봉현장 찾은 남북 적십자 관계자
<이산상봉> 이산가족 상봉현장 찾은 남북 적십자 관계자 (금강산=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제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2회차 마지막인 26일 오전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작별상봉을 찾은 대한적십자사 김선향 부총재와 조선적십자중앙위원회 리충복 위원장이 이산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김선향 부총재와 함께 작별상봉 테이블 돌며 이산가족 격려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 기자 = "마음 후련하게 해서 돌아가십시오. 또 만난다는 희망을 갖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십시오."

북측 단장인 리충복 북한 적십자중앙위원회 위원장은 작별상봉이 열린 26일 금강산호텔에서 북측의 동생을 만난 남측 한영진(70) 씨가 "아쉽습니다. 무슨 말을 했는지도 모르겠고…"라는 소감을 피력하자 이렇게 말했다.

리 단장은 이날 남측 단장인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부총재과 함께 이별을 앞두고 마지막 회포를 풀던 이산가족들의 상봉 테이블을 돌면서 일일이 안부를 물었다.

리 단장은 한씨가 "헤어지려니 가슴이 아픕니다. 빨리 통일이 오길 바랍니다"라고 하자 "마음에 맺힌 한이 한결 풀렸죠?"라고 질문했다.

이어 리 단장은 한씨가 "예, 몰랐던 것 많이 알게 됐고 아쉬운 것이 많습니다"라고 화답하자 "사실 다니면서 형제들이 식사를 같이하고 대사(大事) 있을 때 모여야 하는데…. 그런 날이 오겠죠"라고 격려했다.

그는 또 북측의 동생을 만난 김준겸(81) 할아머지 가족에게 가족관계와 헤어진 경위 등을 묻고는 "마음은 아프시겠지만 동생이 그만큼 (아버지를) 잘 모셨으니 이제 마음을 놓으십시오"라고 말했다.

김 할아버지의 "이번에 만나 대화도 하고 즐거운 시간이 됐습니다"라는 말에 리 단장은 "지금껏 한을 다 풀고 좋은 시간이 되십시오"라고 답했다.

김선향 부총재도 이금석(93) 할머니 가족한테로 다가가 "건강하셔서 다행입니다"라는 등의 덕담을 건넸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10/26 14:02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