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목록으로

개성에서 南北여성 문화행사 열렸다…"동질성 회복 계기 되길"

남북여성 개성에서 공동 문화행사 성황리 종료
남북여성 개성에서 공동 문화행사 성황리 종료 (서울=연합뉴스) 한국여성단체연합·전국여성연대 등 33개 여성단체가 참여한 남북여성 공동 문화행사가 23일 종료됐다. 이들 단체 대표와 회원 등 60여 명으로 구성된 남측 대표단은 당일 일정으로 개성을 방문해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북여성들의 모임'에 참가했다. 이번 행사는 만남의 장, 문화행사, 전시마당 등 총 3부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이 고려민속여관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5.12.24 <<한국여성단체연합 제공>> jobo@yna.co.kr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3개 여성단체 방북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여성단체연합·전국여성연대 등 33개 여성단체가 참여한 남북여성 공동 문화행사가 성황리에 종료했다.

이들 단체 대표와 회원 등 60여 명으로 구성된 남측 대표단은 23일 당일 일정으로 개성을 방문해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북여성들의 모임'에 참가했다. 대표단은 행사를 마치고 이날 저녁 서울에 도착했다.

고려민속여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만남의 장, 문화행사, 전시마당 등 총 3부로 진행됐다.

1부 만남의 장에서는 남북 여성단체 대표자 3인이 환영의 인사말을 나눴다. 남측에서는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안김정애 평화를 만드는 여성회 상임대표·이광옥 한국천주교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 회장이, 북측에서는 김명숙 조선민주여성동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변규순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교육자분과위원회 부위원장·리산옥 조선카톨릭교협회여성회 회장이 대표로 나섰다.

이어진 문화행사에서는 노래공연이 진행됐다. 이날 함께 방북한 가수 강허달림이 남측 대표로 '기다림, 설레임', '홀로아리랑' 등을 불렀고, 여성중창단이 공연을 이어갔다. 북측에서는 여성중창단이 나와 '반갑습니다', '번지 없는 주막', '무정한 사람' 등의 노래를 들려줬다.

남북여성 개성에서 공동 문화행사 성황리 종료
남북여성 개성에서 공동 문화행사 성황리 종료 (서울=연합뉴스) 한국여성단체연합·전국여성연대 등 33개 여성단체가 참여한 남북여성 공동 문화행사가 23일 종료됐다. 이들 단체 대표와 회원 등 60여 명으로 구성된 남측 대표단은 당일 일정으로 개성을 방문해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북여성들의 모임'에 참가했다. 이번 행사는 만남의 장, 문화행사, 전시마당 등 총 3부로 진행됐다. 2015.12.24 <<한국여성단체연합 제공>> jobo@yna.co.kr

마지막 전시마당에서는 남측 여성단체에서 만든 천연비누, 향초, 가죽가방 등 수공예품을 전시됐다. 북측에서는 화가 오은별이 그린 그림과 인민예술가 우복단이 제작한 도자기 등을 내놨다.

남북 대표단은 선죽교, 고려민속박물관을 방문하고 함께 오찬을 즐겼다.

남측 대표단 단장인 김금옥 상임대표는 "이번 행사는 남북 민간교류를 활성화하고, 평화의 분위기를 확산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남북 여성들이 서로의 문화와 생활을 공유함으로써 동질성을 회복하는 계기를 마련했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북 여성 단체가 만나는 것은 지난해 3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남북해외여성토론회'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12/24 00:16 송고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