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통일부, 개성 6·15 남북공동행사 불허

지난해 5월 열린 6.15 남북공동행사 보장·5.24조치 해제 촉구 대회 [연합뉴스 자료 사진]
6·15 남측위 방북 신청 서류미비 이유로 반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가 오는 15일 개성에서 열리는 6·15공동선언 16주년 기념행사에 참여하기 위한 6·15 남측위원회의 방북 신청에 대해 구비서류 미비를 이유로 반려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2일 "6·15 남측위원회가 최근 제출한 방북 신청서에 북측의 초청장이 없어 반려했다"며 "방북 신청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밝혔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는 지난달 19~20일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6·15공동위원회 남·북·해외위원장 회의'에서 6·15 남북공동행사를 개성에서 열기로 북측과 합의했다.

이에 따라 80여 명 규모의 방북단을 구성하고 북측의 초청장을 받으려 했으나 북측과의 간접(팩스) 접촉을 승인하지 않겠다는 우리 정부의 방침 때문에 초청장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민간 차원의 6·15 남북공동행사를 사실상 불허한 배경에 대해 "현재 남북관계 상황을 고려할 때 민간교류는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며 "북측의 초청장이 있었다고 해도 6·15 남측위의 방북 신청은 승인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6/12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