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 리용선 ITF총재 "내년 평양 세계태권도대회 누구든 오라"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북한의 리용선(52)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 겸 조선올림픽부위원장이 "내년 9월 열릴 예정인 '제20회 평양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든 국적을 불문하고 초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캐나다의 한인 언론인이 21일 연합뉴스에 알려왔다.

태권도 8단으로 캐나다에서 열리는 태권도 세미나 참가차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몬트리올과 토론토를 방문 중인 리 총재는 평소 자신과 알고 지내는 한인 언론인 송광호 씨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동갑내기인 김성환 ITF 사무총장과 함께 토론토를 찾은 리 총재는 평양 세계선수권대회 초청 건과 함께 "내년 6월 무주에서 치러지는 세계태권도연맹(WTF) 세계대회에 ITF를 초청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태권도 단체는 북한이 주도하는 ITF과 남한이 주도하는 WTF으로 나뉘어 있다.

리 총재는 2020년 일본 도쿄올림픽에서 열리는 WTF 대회와 관련, "지난 2014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참석한 가운데 채택한 의정서를 준수하기 위해 두 단체 간 기술적 문제 등의 해결이 하루빨리 이뤄지지 않으면 2024년 올림픽부터는 태권도 종목 자체가 '의정서 불이행' 이유로 배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와 관련해 9월 말 IOC와 WTF 측에 공문 서류를 보냈으며 현재 답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총재는 "태권도 역시 정치적인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면서 "스포츠이지만 속히 남북문제부터 안정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는 말도 했다고 송 씨는 전했다..

리 총재는 지난해 8월 불가리아에서 열린 ITF 총회에서 제3대 총재로 선출됐다. 장웅 전 총재는 명예총재로 추대됐다.

함북 청진 출신인 그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했고, 평양조선체육대학 태권도학부 교수, 국제무도경기위원회(IMGC) 위원장을 맡고 있다.

캐나다 방문한 리용선 총재(오른쪽)와 송광호 강원도민일보 특파원
캐나다 방문한 리용선 총재(오른쪽)와 송광호 강원도민일보 특파원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21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