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 핵실험계획 中에 통보했다 '국경봉쇄' 경고에 중단"

    日 민방 TBS, 외교소식통 인용 보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북한이 지난달 핵실험을 실시하겠다고 중국에 통보했다가 중국 측으로부터 국경봉쇄를 경고받고 계획을 중단했다고 일본 민영방송 TBS가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14일 TBS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달 18일 이틀 후에 핵실험을 하겠다고 중국에 통보했다. 당시 북한은 6번째 핵실험 준비가 끝나 언제든 실행할 수 있다고 공언했었다.

    이에 중국은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면 육지와 바다의 국경을 봉쇄하겠다고 경고했다. 식량과 생활물자 등 중국에서 북한으로 가는 물류를 모두 막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이다.

    중국 정부는 북한 접경지역인 중국 동북부 경찰에 핵실험에 의한 흔들림과 피해에 대비해 철야 근무를 하라는 명령도 내렸다.

    결국 북한은 핵실험을 하겠다고 밝힌 지난달 20일 핵실험을 감행하지 않았다. 무역의 90%를 차지하는 중국의 국경봉쇄가 북한에는 사활이 걸린 문제인 만큼, 중국의 경고를 받은 뒤 핵실험 계획을 중단한 것이라고 TBS는 분석했다.

    TBS는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 계획을 미국에 전달했고, 미국은 다시 이를 일본에 알려 일본도 20일 경계태세를 강화했었다 전했다.

    미국과 중국의 이후 발표 내용 등을 보면 TBS의 보도는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실험 계획이 중단된 뒤인 지난달 27일 언론 인터뷰에서 "중국이 북한에 더는 핵실험을 하지 말라고 요청했다. 중국이 북한에 추가 핵실험을 하면 자체적인 제재를 가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달 20일(현지시간·북한시간 지난달 21일) "바로 2∼3시간 전에 매우 '특이한 움직임'(unusual move)이 있었다"며 "모든 전문가가 '중국이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지금처럼 일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을 한다"고 밝혔다.

    TBS는 이후 북한이 이례적으로 중국을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며, 이는 동맹국 중국의 강한 압력에 대한 북한의 초조함이 반영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연합뉴스TV 제공]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4 20:1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