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러 극동서 10만달러 밀반출 북한인 적발…"제재로 송금 어려워"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에서 북한인이 외화를 밀반출하려다 적발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다.

    국제사회의 금융제재로 은행을 통한 합법적인 송금이 어려워지면서 인편으로 외화를 운송하려는 시도 때문으로 보인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 공항 세관은 29일(현지시간) 미화 10만 달러(약 1억1천400만 원)를 신고 없이 몰래 반출하려던 북한인 1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북한인은 블라디보스토크-평양 노선을 운항하는 북한 고려항공편을 통해 외화를 본국으로 가져가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관 공보실은 "북한인의 수화물 가운데서 잘 포장된 종이 상자를 발견하고 내용물을 물으니 약품이라고 말했으나 열어보니 안에서 미화 현금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 북한인은 반출하는 외화를 신고하지 않고 '그린 존'(Green Zone)을 통해 탑승 수속을 밟으려다 적발됐다.

    러시아 법률상 미화 1만 달러 이하의 외화는 신고 없이 반출이 가능하나 그 이상 금액은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

    이 법을 어긴 자는 밀반출 시도 금액의 3~10배에 해당하는 벌금을 물거나 2년 이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이에 앞서 이달 7일에도 블라디보스토크 공항에서 미화 2만5천 달러를 신고 없이 밀반출하려던 북한인 1명이 붙잡혔으며, 지난 3월에도 미화 3만3천 달러를 몰래 갖고 나가던 북한인이 적발된 바 있다.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 [위키피디아 자료사진]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9 16: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