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축구 동아시아챔피언십 상금 못 받는다…"국제 정세 고려"

즐겁게 훈련하는 북한 대표팀
즐겁게 훈련하는 북한 대표팀(도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북한 축구 국가대표팀의 유일한 유럽파인 정일관(FC 루체른, 맨 왼쪽)을 비롯한 선수들이 일본과의 첫 경기를 하루 앞둔 7일 오후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첫 공식훈련에서 환한 표정으로 몸을 풀고 있다. 2017.12.7
utzza@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동아시아 축구 최강팀을 가리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 출전한 북한 대표팀이 참가팀에 주어지는 상금을 가져갈 수 없게 됐다.

7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EAFF 회장인 다시마 고조 일본축구협회장은 이날 도쿄에서 열린 EAFF 설립 15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북한에 이번 대회 상금을 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시마 회장은 "최근 국제 정세와 유엔 결의 등을 고려해 상금을 지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중국과 한국 협회가 이 결정에 동의했고, 북한 측에 통보됐다"고 보도했다.

한국, 북한, 일본, 중국이 남자부와 여자부로 나뉘어 풀리그로 겨루는 이번 대회에는 남자부 25만 달러(약 2억7천만원), 여자부 7만 달러(약 7천700만원)의 우승 상금이 걸려있다. 2∼4위에도 상금이 차등 지급된다.

최하위를 해도 상금이 남자부 5만 달러, 여자부 1만 달러다.

일본 정부는 북한에 대한 독자제재 조치의 하나로 북한 국적 보유자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대표팀의 입국은 특례로 인정했다. 북한 대표팀은 5일부터 일본에 들어와 훈련하고 있다.

다시마 회장은 "큰 문제를 안은 북한이 남녀 모두 일본에 와서 경기를 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일본이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정치와 스포츠가 별개임을 세계에 보여줄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입국을 허가한 정부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7 22: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