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美매체 "中, 北핵실험 중단시 지원 약속"…中정부 "가짜뉴스"

(베이징·서울=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김연숙 기자 =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중단하면 경제·군사적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미국의 한 매체가 보도했으나 중국 정부는 가짜뉴스에 불과하다며 일축했다.

미국 보수우파 지지 정치 매체 워싱턴프리비컨은 2일(현지시간) 중국 정보보안 당국과 연계된 인물로부터 중국 지도부 내부의 기밀 문건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프리비컨에 따르면, 5쪽짜리 이 문건은 지난해 북한 6차 핵실험 12일 후인 9월 15일에 발행된 것으로,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북한과 핵 관련 업무를 진행할 때 적용할 중국 지도부의 지침을 담고 있다.

이 문건은 중국이 북한에 지원을 약속하는 동시에 핵과 관련해 엄중히 경고한다는 입장을 담고 있다고 이 매체는 밝혔다.

또 북한 정권이 붕괴하지 않도록 보장하고, 당장 핵무기를 포기할 필요는 없지만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지 않을 경우 혜택을 주겠다는 입장이 담겨 있다는 것이 이 매체의 설명이다.

이 매체에 따르면, 중국은 ▲ 북한 정권 안정과 주민 생활 수준 향상을 위해 대북 경제무역 대폭 확대 ▲ 중국 내 대북무역 중개기구나 제3국 통한 북한 기업 설립 허용 ▲ 북한 민생과 인프라 건설에 대한 원조와 관련, 2018년 대북 지원금을 전년보다 15% 늘리고 5년간 지원금 증가율이 10%보다 적지 않도록 보장 ▲ 은행거래 중단 축소 ▲ 첨단 군사과학기술 제공 등 5가지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이 무분별한 행동을 고집할 경우 북한 고위 지도자들과 그들의 가족에게 추가적인 징벌조치를 취할 것임을 강조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러나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 보도에 대한 질의가 나오자 "한마디로 가짜뉴스"라며 강력하게 부인했다.

겅 대변인은 이와 관련한 추가 질문에 재차 "한마디로 가짜 문건"이라며 "상식이 조금이라도 있는 사람이라면 문건이 위조됐다는 것을 알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1/03 20: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