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CNN "김여정, 내일 오찬서 문대통령 평양 초대할 듯"

8·15 초청 가능성 제기…"서울과 워싱턴 이간질하려는 노력"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미국 CNN 방송은 9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10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오찬에서 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대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초대 시기는 "올해 중 언젠가"라고 CNN은 밝혔다. 이와 관련해 소식통은 "아무것도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면서도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날짜가 광복절인 8월15일로 잡힐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CNN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환영 오찬은 1명의 대표자에게 발언권을 부여하는 의전 형식을 피하기 위해 비공개 오찬으로 마련된다. 공식 오찬이라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주 발언자가 된다.

그러나 비공개 오찬으로 진행함에 따라 김여정도 북한 대표단의 어느 누구보다도 자유롭게 남측 인사들과 대화를 나눌 것으로 기대된다.

외교 소식통은 CNN에 북한의 문 대통령 초대는 "서울과 워싱턴을 이간질하기 위한 평양의 노력"의 연장선에 있다고 말했다.

이 매체는 문 대통령이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에도 북한과 의미있는 대화를 계속하는 방안을 추구하고 있지만, 미국으로부터는 올림픽 이후 평양과 떨어져 미국의 '최대 압박' 캠페인에 동참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북한이 올림픽 기간에 미국 측과 만날 의도가 없다고 못박은 것과 별개로 김여정은 올림픽 방남을 최근 냉랭해진 중국과의 해빙 기회로 활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CNN은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2/09 11: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