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日, 韓美와 연대해 北에 IAEA 영변 사찰단 수용 요구키로

관방 부장관 "北 구체적 프로세스에 돌입안하면 협상안돼"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 의사 표명과 관련해 검증이 중요하며, 이를 위해 영변 핵시설 등에 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 수용을 요구하는 쪽으로 한미 양국과 연대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통신은 한 외무성 간부가 "앞으로 북한과 대화한다면 핵 개발을 어떻게 중단시키는가가 열쇠가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2009년 IAEA 사찰단을 추방한 북한에 다시 사찰 수용을 압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앞서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副)장관은 전날 밤 민영방송인 BS후지에 출연해 북한은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행동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IAEA 사찰에 응하는 등 구체적 프로세스에 돌입하지 않는 한 도저히 협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한국 특사단에 대화가 지속하는 동안 핵실험·미사일 발사를 재개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해 "핵·미사일을 뒤에서 개발할 수 있다"며 "결국에는 과거의 역사를 반복, 시간벌기에 이용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미일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검증 방법으로 상정하는 것은 영변 핵시설에 대한 사찰 수용이라고 이날 전했다.

대북특사단 만난 김정은 위원장
대북특사단 만난 김정은 위원장(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6일자 1면에 실린 사진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을 접견하는 모습. 2018.3.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3/08 09: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