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트럼프, 북미접촉 확인…비핵화 방안 사전 조율 주목

전문가 "김정은도 '딜' 생각있는 듯"…"한미 공동의 비핵화 안 만들어야"

트럼프-김정은 5월 또는 6월 정상회담 (PG)
트럼프-김정은 5월 또는 6월 정상회담 (PG)[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다음 달 또는 6월 초에 그들(북한)과 만나는 것을 여러분이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북미 간의 사전 접촉 사실을 확인함에 따라 북미정상회담을 둘러싼 불확실성의 구름이 어느 정도 걷혔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합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북한도 그렇게 말했고, 우리도 그렇게 말했다"고 밝힌 것은 그간 미국이 우리 측 특사, 중국의 북중정상회담 발표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들었던 북한의 '비핵화 용의'를 북측으로부터 직접 들었음을 시사한 것으로 외교가는 보고 있다.

북미 간의 본격적인 정상회담 조율은 오는 27일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기에 남북 트랙과 북미트랙이 나란히 진행되는 지금의 양상은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는 게 정부 당국의 평가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10일 "북미 간 아무런 접촉도 없이 남북정상회담이 진행된다면 (비핵화 합의 측면에서) 우리의 부담이 클 수 있는데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진행하면서 북미도 소통한다면 그것은 좋은 신호"라고 말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선임 연구위원은 "북미정상회담의 성사 가능성이 커졌다"며 "북미정상회담으로 가는 과정에서 활발한 물밑접촉이 있다는 것은 정상 간에 상호 오해가 생기는 것을 막는 면에서 상당히 긍정적"이라며 "앞으로 북미정상회담까지 한 달 반 이상 시간이 있는데, 비핵화와 관련한 조건 등을 맞춰 볼 시간이 충분하다"고 말했다.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김정은 위원장도 미국과 '딜'을 해 보려는 생각이 있는 것 같다"며 "비핵화의 조건과 방법 등에서 미국이 회담장을 박차고 나가지 않을, 그럴듯한 '안'을 가지고 북미정상회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다만 외교가에서는 아직 낙관하기엔 이르다는 전망이 적지 않다.

북한이 최근 중국, 러시아, 유럽 등으로 외교적 보폭을 전방위로 넓히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과 러시아 등을 등에 업고 향후 대미 협상에서 비핵화 조건과 관련한 요구 수준을 급격히 높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남북·북미 간 소통채널이 나란히 열린 현 상황에서 한미간에 긴밀한 조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신범철 연구위원은 "남북, 북미가 나란히 나가는 형국에서 비핵화에 대해 한미가 공동의 안을 만드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신 연구위원은 "앞으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라인을 조기에 구축해서 북미 간의 논의 내용을 미국으로부터 들어야 한다"며 "북한으로부터 북미 간 논의 결과를 듣기보다 미국으로부터 듣고 조율해야 우리가 원하는 방안을 미국에 입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10 10:4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