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日언론 "김위원장, 폼페이오에 '내 배짱과 맞는 사람 처음봤다'"

아사히신문 "식사 포함 3~4회 면담·현재도 CIA 추정 고관 北서 협의"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국무장관 지명자)을 만난 뒤 "내 배짱과 이렇게 맞는 사람은 처음이다"고 말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북한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김 위원장이 이런 말을 하며 기쁨과 만족을 표했으며 이에 대해 미국측은 "김 위원장이 진정 비핵화할 의사를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아사히에 따르면 폼페이오 국장은 지난달 말~이달 초 2박3일간 식사를 포함해 3~4회 김 위원장과 회담했으며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 위원장에게 정책을 모아 제시하는 '서기관실장'을 만나기도 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폼페이오 국장에게 '완전한 핵포기 의사'를 표명했고 주한미군 철수는 요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측은 폼페이오 국장에게 북미 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에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와 기한을 넣지 말고 북미간 국교정상화와 제재완화 등의 보상을 넣을 것을 요구했다고도 전했다.

아사히는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북한과 미국이 모두 속도를 높여 움직이고 있다며 현재도 CIA로 보이는 미국 정부 고위 관료가 북한에 들어가 회담을 향한 조정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TV 제공]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4/23 10: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