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트럼프·김정은, 싱가포르회담 이틀 개최 가능성…美 대비 중"(종합)

CNN 보도 "미국 정부, 하루 더 연장될 것 대비해 비상계획 수립"
"회담 둘째날 장소 등 미리 확보"…백악관, 공식답변 내놓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미국 정부가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이 하루 더 연장될 것에 대비해 준비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미국 CNN방송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회담 준비상황을 잘 아는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 현재로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열고 이튿날인 13일 미국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돼 있지만 두 정상이 회담을 계속할 가능성에 대비해 미 정부 관계자들이 사전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하고, 13일 귀국하는 것으로 일정이 잡혀있다.

그러나 싱가포르에 있는 미국 관리들은 두 정상이 예정된 하루 짜리 회담을 넘어 논의를 계속할 수 있도록 비상계획(contingency plan)을 세워뒀으며, 이에 따라 둘째 날 장소 등을 미리 확보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백악관은 그러나 이에 대한 공식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고 CNN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연장을 바라고 있는지는 확실치 않다. 다만 그는 협상에서 유연성을 발휘하길 원한다는 뜻과 함께 참모들과 동맹국들에도 북한과의 협상과정에서 자신의 직감에 따를 계획이라고 밝혀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필요하다면 그날(6월 12일)을 넘겨 연장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회담 의제인 비핵화와 관련,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 가능한 비핵화를 강조해왔지만 북한 역시 이에 동의하는지는 여전히 의문인 상태다. 미국 관리들은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결정해야 하는 몫이라고 강조해왔다.

북미정상회담의 이틀째 일정 개최 가능성은 열려있는 상태이지만, 미국 관리들은 이번 회담의 결과물에 대한 과도한 기대에 신중한 모습이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07 10: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