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한반도 해빙] 영국 도박업체, 트럼프 노벨상 수상 가능성↑

'문재인-김정은' 공동수상 가능성 가장 크게 평가

트럼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오를까 (PG)
트럼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오를까 (PG)[제작 정연주, 최자윤] 사진합성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 직후 영국 도박업체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확률을 상향 조정했다.

13일 영국의 합법 도박업체 래드브록스 홈페이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단독으로 혹은 다른 이와 함께 2018년 노벨평화상을 받는 데 적용된 배당률은 6/4이다. 회담 전 트럼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에 책정된 배당률은 10/1이었다.

일정한 돈을 걸었을 때 받을 수 있는 상금의 비율인 배당률이 내려간 것은 그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가능성을 크게 봤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현재까지 래드브록스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두 명이 함께 노벨평화상을 수상하는 데 가장 높은 확률이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조합에 책정된 배당률은 1/1이다.

이 밖에 레드브록스는 유엔난민기구(10/1), 카탈루냐 지도자인 카를레스 푸지데몬(12/1),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16/1), 러시아 정부의 비리를 폭로한 러시아 신문 노바다 가제타(16/1) 등 순으로 노벨평화상 수상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노벨평화상 수상 베팅 배당률 순위 [래드브록스]
노벨평화상 수상 베팅 배당률 순위 [래드브록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7: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