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교도 "김정은, 트럼프 납치 거론에 '해결된 것' 언급 안했다"

아베, 트럼프와 통화내용 소개하며 "큰 진전"…'납치인정' 여부는 불분명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거론했을 때 '이미 해결된 것'이라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이 13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면담한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하기우다 대행은 총리 보좌관을 지낸 아베 총리의 측근이다.

이런 내용은 전날 북미회담을 마치고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귀국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통화하면서 밝힌 내용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해석했다.

그동안 북한은 납치문제가 이미 해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아베 총리는 북한측의 이런 자세에 대해 하기우다 대행에게 "큰 진전"이라고 환영의 뜻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납치문제에 대해서는 "내 책임 하에 납치된 전원이 돌아오도록 해결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이런 발언이 납치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의 입장을 명확히 반영하는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납치 피해자의 전원 귀국 등을 요구한 아베 총리의 입장을 전했을 때 김 위원장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듣기만 하고 아무 말을 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

서명한 공동성명 들고 악수하는 트럼프-김정은
서명한 공동성명 들고 악수하는 트럼프-김정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하기우다 대행의 발언에 대해 "정상 간의 대화에 대해서는 일일이 언급하는 것은 피하겠다"며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일본 내각관방 산하 '납치문제대책본부'는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가 17명이라고 규정했다. 이 가운데 5명은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총리 방북 당시에 귀국했다.

그런 만큼 현재 문제가 되는 납치피해자는 12명이다. 일본 정부는 이들의 생사확인 및 귀국을 요구하고 있다.

이밖에도 일본 정부는 883명을 특정실종자로 보고 있다. 특정실종자는 납치 피해자로 인정하지는 않았지만 납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인물을 말한다.

그러나 북한은 12명 가운데 8명은 사망했고 4명은 북한에 있지 않다며 일본측 주장을 반박하고 있다. 납치문제는 이미 해결된 사안이란 것이 일관된 입장이다.

아베-트럼프 통화 (PG)
아베-트럼프 통화 (PG)[제작 조혜인,최자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7: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