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한반도 해빙] 주요 외신 "북미정상회담 승자는 김정은"

'잊지 말아야 할…'
'잊지 말아야 할…' (싱가포르 로이터=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포괄적이고 모호한 형태의 비핵화를 약속한 대신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이라는 언질을 받은 것은 북한과 중국이 거둔 전략적 승리라는 중화권 매체와 전문가들의 평가가 나왔다. 장보후이(張泊匯) 홍콩 링난(嶺南)대 정치학과 교수도 "김정은은 의문의 여지없이 이번 회담의 승자"라며 "4개 항의 공동성명이 밝힌 비핵화는 북한의 기존 어법과 다르지 않고 시간표도 제시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매우 포괄적이고 모호하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단독회담 중인 김정은의 눈매. bulls@yna.co.kr
"연합훈련 중단 등 양보 얻고, 국제무대서 합법적 정치가로 인정"
CNBC·WP·FT "A+·의문 여지없는 승자"…타임 "中 승자일 수도"

북한, 북미공동성명 채택 보도
북한, 북미공동성명 채택 보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12일 싱가포르의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졌고 이 자리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18.6.1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역사적인 6·12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승리라는 주요 외신의 평가가 잇따르고 있다.

김 위원장이 이번 회담에서 막연한 비핵화 약속을 대가로 미국으로부터 한미연합훈련 중단 등 상당한 양보를 얻어낸 것은 물론 국제사회에서 미국과 동등한 지도자로서의 정당성까지 확보했다는 것이다.

미국 CNBC는 13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모두 이번 회담을 성공적이라고 자평하고 있지만 많은 전문가는 김 위원장을 "진정한 승자"라고 본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에이델먼 전 싱가포르주재 미국대사는 트럼프 대통령은 불완전한 성과를 얻은 것 같다면서 반대로 "김 위원장은 A+"라고 평가했다.

영국의 위기관리 전문기업인 '메이플크로프트'의 아시아 연구 책임자 미하 흐리베르니크도 "김정은이 거의 실체가 없는 것을 대가로 미국으로부터 다수의 양보를 얻어내며 확실한 승자로 떠올랐다"고 진단했다.

시장정보기관 'IHS 마킷'의 아시아태평양 국가 부책임자 앨리슨 에번스는 이번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은 "암묵적으로 북한을 사실상의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도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의문의 여지 없이 김정은과 그의 북한 정권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WP는 "히틀러, 스탈린에 필적할만한 강제수용소를 감독하는 독재자가 국제무대에서 합법적인 정치가로 퍼레이드할 수 있었고, 미국 대통령에게서 매우 재능있고 신뢰할만하다는 찬사를 받았다"면서 이같이 진단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한미연합훈련 중단이라는 중대한 양보를 했고,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바람도 언급했다"면서 그러나 "김 위원장은 미국이 요구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는 물론 북한 정권의 범죄행위에 대한 어떤 변화도 약속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미국 인터넷 매체 '복스' 역시 이번 북미정상회담의 '최대 승자'로 김 위원장을 꼽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승자인 동시에 패자', 한국은 '패자'라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김 위원장은 아무것도 포기하지 않고 선전전에서 승리한 것은 물론 미국으로부터 한미연합훈련 중단이라는 약속을 얻어냈다면서 "이는 놀라운 외교적 대성공"이라고 표현했다.

북한, '북미정상회담, 북미공동성명 채택' 보도
북한, '북미정상회담, 북미공동성명 채택' 보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12일 싱가포르의 센토사섬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가졌고 이 자리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2018.6.1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 거의 가능성이 없어 보이던 북미정상회담을 이뤄냈다는 점에서는 승리라고 볼 수 있지만, 미국이 북한으로부터 거의 얻어낸 게 없다는 점에서 패자라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한국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기자회견에서 밝힌 한미연합훈련 중단 방침을 사전에 알지 못했다면서 이는 동맹인 미국에 대한 신뢰를 약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도 많은 전문가가 이번 정상회담은 김 위원장의 승리라는 결론을 내리고 있다면서 미국의 큰 양보는 북한을 대담하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 재단 선임연구원은 FT에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담긴 4개 항은 과거 북미가 서명한 문서에도 포함됐던 내용이라면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1994년 제네바 합의 때 미국 측 회담 대표였던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 특사 역시 북한 전문매체 '38노스' 기고에서 이번 회담에 대해 할 수 있는 유일한 반응은 "실망"이라고 밝혔다.

갈루치 전 특사는 진정한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이 더 많이 얻어냈느냐이고, 구체적으로는 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가 무슨 의미인지, 그리고 그것을 언제 이행할지에 대해 분명히 하는 것인데 아무것도 얻어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장기적으로 이번 회담의 진정한 승자는 중국일지도 모른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한반도의 긴장이 가라앉고 미국이 중국 뒷마당에서 벌이는 군사작전을 축소하기를 바랐는데 갑자기 이 둘 모두를 얻어냈다는 것이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6/13 19: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