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그레이엄 "중국, 북한에 '대미 강경태도' 압박했을 가능성"

미국 공화당의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중진으로 대북 강경파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북미 양국이 평양에서 열린 고위급 회담에서 팽팽한 입장차를 확인한 것과 관련해 "중국이 북한에 강경한 노선을 취하라고 압박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8일(현지시간) 미 폭스뉴스의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나는 북한 전체에 뻗쳐있는 중국의 손을 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이 북한을 압박한 데는 관세 폭탄을 주고받은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적대감"이 원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우리는 중국과 싸우고 있다"면서 "그러나 그들이 우리를 다치게 하는 것보다 우리는 그들을 더 다치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미국은 무역에 있어 중국보다 더 많은 총알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을 향해 "우리의 북한 친구들에게"라며 입을 열었다가 "아직은 '친구'라는 말을 쓸 수 없다"라고 정정한 뒤 "여러분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잠을 잘 잤느냐'라고 물었는데, 만약 우리가 북한 지도자에게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내가 아는 것을 여러분이 안다면 여러분은 잠을 잘 자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은 6·12 정상회담 합의를 구체화하기 위해 지난 6~7일 평양에서 후속회담을 했으나, 북한 외무성은 회담 후 성명을 내고 "미국이 일방적이고 강도적인(강도같은) 비핵화 요구만을 들고 나왔다"고 비난했다.

양국은 비핵화 로드맵 도출을 위한 워킹그룹을 중심으로 실무협상을 계속하기로 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09 02: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