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트럼프, 김정은 친서 전격공개…"새로운 미래개척, 반드시 결실"(종합)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신뢰 더욱 공고해지길"
"조미관계 개선 획기적 진전, 다음번 상봉 앞당겨주리라 확신"
한글·영어본 각각 1장 분량…'비핵화' 직접 언급은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북미 관계의 '새로운 미래'와 '획기적 진전', 자신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소개함으로써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놓고 제기돼온 '빈손 방북' 논란을 정면돌파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정상간에 주고받은 친서를 한쪽이 공개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아주 멋진 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친서를 첨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친서는 7월 6일 자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당시 건네진 것으로 보인다. 친서는 각각 1장 분량의 한글본과 영어본으로 돼 있다.

김 위원장은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각하'라는 제목의 친서에서 "친애하는 대통령 각하,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깊은 려정의 시작으로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리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며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친서에는 '비핵화'라는 표현이 직접 담겨 있지는 않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지난 7일(한국시간) 대변인 담화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의 이틀간 방북 회담 결과를 공개하면서 김 부위원장을 통해 김 위원장의 친서를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전달한 사실을 공개하면서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께서는 싱가포르 수뇌 상봉과 회담을 통하여 트럼프 대통령과 맺은 훌륭한 친분 관계와 대통령에 대한 신뢰의 감정이 이번 고위급회담을 비롯한 앞으로의 대화 과정을 통하여 더욱 공고화되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었다"고 소개한 바 있다.

당시 북한 외무성은 "6일과 7일에 진행된 첫 조미 고위급회담에서 나타난 미국 측의 태도와 입장은 실로 유감스럽기 그지없는 것이었다"고 비판하면서도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심을 아직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며 앞으로 미국과 대화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당시 폼페이오 장관을 통해 김 위원장에게 보내는 친서를 전달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가 서명한 계약(contract), 더 중요하게는 우리가 한 악수를 존중할 것이라고 확신한다.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에 합의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 김정은 친서 공개
트럼프, 김정은 친서 공개
트럼프, 김정은 친서 공개
트럼프, 김정은 친서 공개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7/13 02: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