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연합시론] 김정은-트럼프 '친서 외교', 2차 정상회담으로 이어지길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친서'가 또다시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가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협상의 교착상태를 푸는 열쇠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서다. 김 위원장이 최근 보낸 친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로 "당신의 '멋진 서한'에 감사한다. 곧 보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백악관은 "두 정상 간에 진행 중인 서신 교환은 싱가포르 회담을 이어가고 북미 간 공동성명에서 이뤄진 약속을 발전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성명을 냈다. 김정은-트럼프 '친서 외교'가 2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하는 대목이다.

북미 정상의 친서 교환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달 6~7일 평양을 방문했을 때 북미 두 정상은 친서를 주고받은 바 있다. 당시에도 비핵화 협상이 진전을 보지 못해 북미 관계가 삐걱거리면서 미국 내 여론이 악화한 상태였다. 이번 두 번째 친서 교환 사실도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에 대한 미국 내 회의론이 확산하는 가운데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가 온 사실을 공개한 것은 이런 부정적 여론을 정면돌파하고 대화의 동력을 되살리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읽힌다.

비핵화·종전선언에 대한 북미 간 간극은 여전히 좁혀지지 않고 있다.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고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폐쇄에 착수하면서 미국에 대해 종전선언을 압박한다. 중국도 "종전선언은 시대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라며 북한을 거들고 나섰다. 그러나 미국은 이를 비핵화의 진전으로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종전선언 협상에 나서지 않겠다는 태세다.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이 추구하는 것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고 강조하고 종전선언을 위해 필요한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조치의 출발점으로 '핵시설 목록 제출'을 꼽았다.

비핵화·종전선언을 둘러싼 북미 양측의 기 싸움은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는 물음처럼 답답한 상황을 연상시킨다. 자칫 '한반도의 봄'이 또다시 멀어지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마저 들게 한다. 이런 우려 속에 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글 중 김 위원장에게 "곧 보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한 대목은 무척 고무적이다. 김 위원장이 9월 유엔 총회를 계기로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가능성에 대한 관측이 더 힘을 얻게 됐다. 이와 맞물려 4·27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가을 남북 정상회담'을 이달 말로 앞당겨 개최한다는 설(說)도 나돈다. 남북 정상회담을 발판으로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자는 뜻에서다. '한반도 운전자론'을 내세운 문재인 정부로서는 바람직한 구상으로 보인다.

판문점 선언이 나온 지 4일로 100일째다. 그동안 남북관계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 측면에서 큰 진전을 이뤘다.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설치, 이산가족 상봉, 경의선·동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 민간교류 활성화를 위한 논의가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을 위한 구체적 성과다. 장성급 군사회담 등 DMZ 평화지대화를 위한 일련의 회담 역시 남북 간 긴장을 완화하는 데 크게 기여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판문점 선언 100일을 맞아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의 돌파구를 마련할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 역할에 또다시 기대를 걸어본다. 북미 정상 간 '친서 외교'에서 보여준 양측의 신뢰를 바탕으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꼭 성사되도록 해야 한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어떤 난관이라도 뚫고 제 궤도에 올라야 할 절대 명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03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