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韓中 북핵 수석대표 협의서 종전선언 논의"(종합2보)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이도훈 "韓中 북핵 수석대표 협의서 종전선언 논의"(종합2보)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6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회담하고 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했던 이 본부장은 이날 베이징으로 건너와 쿵 부부장과 만나 종전선언 등 한반도 문제에 관해 논의했다. [주중한국대사관 제공] chinakim@yna.co.kr
"中쿵쉬안유 최근 방북 내용도 공유"

이도훈 "중국과 종전선언 논의"
이도훈 "중국과 종전선언 논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6일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한국행 항공편에 탑승하기 위해 탑승구로 가는 중 연합뉴스 기자와 인터뷰하고 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했던 이 본부장은 이날 베이징으로 건너와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종전선언 등 한반도 문제에 관해 논의했다. 2018.8.6 chinakim@yna.co.kr

(서울·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한·중 양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가 6일 베이징(北京)에서 만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종전선언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전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와 함께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후 귀국에 앞서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연합뉴스와 한 단독 인터뷰를 통해 "종전선언 진행 상황을 쿵쉬안유 부부장과 논의했으며, 쿵 부부장이 최근 방북해 북한 측과 논의한 내용에 대해서도 공유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긍정적인 것은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 대해 상당히 일치된 견해를 보인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또 "쿵 부부장과 종전선언 외에도 여러 가지 이슈에 대해서 논의를 했다"면서 "한반도 정세에 관한 현 상황 평가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그는 중국이 종전선언에 참여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중국 측이) 딱 부러지게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가능성을 열어 놓고 우리가 (논의)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으로 누가 (종전선언을) 하는지 어느 시기에 하는지는 협의해 가며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가 연내 성사를 목표로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중국이 참여할지와 조기 성사를 위한 북미 사이의 중재 방안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되고 있음이 확인된 셈이다.

중국 외교부도 홈페이지를 통해 쿵 부부장이 이날 베이징에서 이 본부장과 만나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는 내용만 간단히 전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5일 싱가포르에서 행한 ARF 결산 기자회견에서 연내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 "계속 협의하고 있다"며 "이번에도(아세안 회의에서도) 미국, 중국과 상당한 협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 2일 ARF 계기 언론 브리핑에서 "종전선언 이슈는 우리 시대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고 한반도 두 나라(남북)를 포함해 모든 국가 국민의 열망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3일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왕 부장은 종전선언과 관련, "일종의 정치적 선언이어서 비핵화를 견인하는 데 있어 긍정적이고 유용한 역할을 평가한다"고 했고, 강 장관은 "관련국 간의 입장이 수렴돼 나갈 수 있도록 우리도 노력할 것이고 중국도 필요한 노력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회동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지난 3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의 후속 협의의 성격을 띤 것으로 평가된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중 양측은 이날 협의에서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인 평화 정착 목표를 재확인하고 이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도훈 본부장은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어 중국의 중요한 역할을 강조했으며 앞으로도 건설적인 역할을 지속해서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양측은 한반도 정세의 전환기를 맞아 양국 간 빈번한 소통과 조율이 더욱 중요해졌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각급별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중 북핵협상 수석대표
한-중 북핵협상 수석대표(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도훈(왼쪽)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쿵쉬안유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가 2018년 1월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전 악수를 하고 있다. 2018.1.5. [자료사진] kimsdoo@yna.co.kr

jhcho@yna.co.kr

president21@yna.co.kr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06 2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