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지난해 北과 거래한 국가 수입품에 45% 관세 검토"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백악관, 지난해 北과 거래한 국가 수입품에 45% 관세 검토"

악시오스 "나바로가 초안 작성…트럼프 봤는지는 미지수"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백악관이 지난해 북한과 무역거래를 한 국가에서 미국으로 수입되는 물품에 최고 4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했었다는 미국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담당 참모인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 초안을 작성했다고 미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5일(현지시간) 전했다.

피터 나바로 미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
피터 나바로 미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 [AP=연합뉴스]

악시오스가 입수한 초안의 사본은 북한과 무역 거래를 한 국가로부터 수입된 물품에 대해 미국이 최고 45%의 관세를 부과하는 내용으로, 멕시코에서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 이르는 다수의 국가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 초안을 봤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린제이 월터스 백악관 공보담당은 해당 보도에 대해 "우리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거의 1년 전 생산된 것으로 보도된 문서 초안이 신빙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의회 전문지 '더 힐'은 이 문서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저지를 위해 미국 정부가 제재의 고삐를 조이던 지난해 가을에 나왔을 것으로 보도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06 1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