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도 태풍 '솔릭'에 긴장…중앙TV "철저한 사전대책 세워야"

제19호 태풍 '솔릭' 예보한 북한 TV
제19호 태풍 '솔릭' 예보한 북한 TV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21일 제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를 보도하는 모습. 2018.8.2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북한도 피해 방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21일 오후 8시께 우리의 기상청 격인 기상수문국 관계자와의 인터뷰를 방영해 태풍 '솔릭'의 예상 경로를 설명하고 철저한 사전대책 수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상수문국 관계자는 '솔릭'을 '태풍 19호'로 지칭하며 "이 태풍은 23일 저녁이나 밤 경에 황해남도 강화만 부근에 상륙해 북동쪽으로 이동해 나가면서 25일경까지 동해안 지역을 비롯해서 우리나라 전반적 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황해남도 강화만 부근에 상륙할 당시 태풍 19호의 중심 세기는 985헥토파스칼(hPa), 최대 바람 속도는 25m로 예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탄광 부문, 육해운성 부문, 농업 부문을 비롯해서 인민경제 모든 부문들에서는 앞으로 예견되는 태풍 19호의 영향으로 폭우와 많은 비, 강한 바람에 의한 피해를 받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은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 23일 밤 충남 보령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한반도 내륙을 통과해 북동진한 뒤 함경북도 청진 부근 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관측돼 북한 지역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예상 경로대로면 2012년 '산바' 이후 6년 만에 한반도 내륙을 통과하는 태풍이 된다. [https://youtu.be/Rg_v0aWq5qQ]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8/21 22: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