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러시아,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절차 항의 서한"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 중간보고서 공개에 반대"

북한 석유 불법환적 러시아 기업·선박 제재 (PG)
북한 석유 불법환적 러시아 기업·선박 제재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회의 개최 절차를 문제 삼아 이를 고발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7일 전했다.

VOA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달 29일 바실리 네벤쟈 유엔 대사 명의로 작성한 서한에서 "(8월) 24일 열린 안보리 대북제재위 회의에서 당시 회의 소집에 대한 의제 채택에 반대했다"며 "대북제재위 의장이 당시 안건에 대한 만장일치가 없었음에도 회의를 계속했고 결국 회의가 소집됐다"고 지적했다.

서한은 또 "대북제재위 의장이 위원회 활동과 아무 연관이 없는 안보리 임시 규정을 적용해 (안건에 대한) 투표를 제안했다"며 "따라서 의장이 자신의 권위를 남용했고, 위원회의 업무 수행 지침을 위반한 것으로 간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보리 산하 위원회의 결정은 만장일치로만 가능하다는 조항을 거론하면서 "당시 결정이 잘못됐다"며 결국 "당시 의제가 채택되지 않은 만큼 회의는 소집과 함께 끝난 것으로 간주한다'고 강조했다.

홀름스크 항에서 석탄 하역하는 북한 을지봉호
홀름스크 항에서 석탄 하역하는 북한 을지봉호(서울=연합뉴스) 지난 2017년 9월 북한 선박 '을지봉' 호가 러시아 홀름스크 항에서 북한산 석탄을 하역하는 장면. 석탄은 다시 '리치 글로리' 호와 '스카이 엔젤' 호에 실려 한국 인천과 포항으로 운송됐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산하 전문가패널이 지난 3월 공개한 연례보고서에 실린 사진이다. 2018.7.20 [VOA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photo@yna.co.kr

대북제재위원회의 의장을 맡은 네덜란드 대표부는 러시아의 서한에 관한 VOA의 질문에 "언급하지 않겠다"고만 답했다.

지난달 24일 열린 대북제재위 회의에서 어떤 내용이 논의됐는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대북제재위 산하 전문가패널이 최근 위원회에 대북제재 중간보고서를 제출한 점을 고려하면 이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지난달 30일 열린 대북제재위 회의에서도 중간보고서의 공개를 막은 것으로 알려져 앞서 회의에서도 중간보고서 공개를 놓고 불협화음을 빚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VOA는 전했다.

네벤쟈 대사는 6일 전문가패널의 중간보고서 공개를 여전히 반대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러시아는 계속해서 보류하고 있다"고 말했다.

chs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9/07 0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