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남북, 평양서 10·4 공동행사…"평화·번영·통일 새 역사 쓰자"

"판문점·평양선언, 민족공동의 새 통일 이정표…철저 이행해야"
오전 10시 인민문화궁전서 진행…남·북·해외대표 공동호소문 발표

평양에서 열린 10.4 선언 민족통일대회
평양에서 열린 10.4 선언 민족통일대회(평양=연합뉴스) 5일 평양 인문문화궁전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의 발언에 박수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평양·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백나리 기자 = 남북은 5일 평양에서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를 열고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를 열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7년 10·4선언에 합의한 이후 남북이 공동행사로 기념하는 것은 처음이다.

남측에서는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방북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 국회 및 시민단체 인사 등 160명이 참석했으며 북측은 참석자 명단을 미리 알려주지는 않았다.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민족통일대회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민족통일대회(평양=연합뉴스) 5일 오전 평양 인문문화궁전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이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이날 행사에서 남북 및 해외 참석자들은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가자는 내용의 공동호소문을 채택했다.

호소문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은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의 빛나는 계승이며 온겨레의 통일지향과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맞게 획기적인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가기 위한 민족공동의 새로운 통일 이정표"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날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이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던 역사가 되풀이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모두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하여 세계가 보란 듯이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역사를 써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소문은 또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하는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계속 전진시키고 새로운 역사를 펼쳐 나가야 한다"면서 "이 땅에서 전쟁위험을 완전히 종식시키고 우리의 강토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평양=연합뉴스) 5일 평양 인문문화궁전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에서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남북 간 다방면적 협력과 교류, 접촉, 왕래의 활성화를 통해 민족의 공동번영을 이룩해야 한다는 내용도 호소문에 담겼다.

공동행사는 1시간30분 정도로 예정돼 있다. 방북단은 행사 이후 평양냉면으로 유명한 옥류관에서 점심을 먹고 만수대창작사 등을 참관한 뒤 집단체조를 관람할 예정이다.

10·4 남북정상선언 11주년
10·4 남북정상선언 11주년사진은 지난 2007년 10월 4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손잡은 모습. [청와대 사진기자단=연합뉴스 자료사진]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0/05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