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JSA에 새초소·감시장비 설치후 자유왕래…南北유엔사 오늘 회의(종합)

이르면 이달중 민간인 자유왕래 가능…3자협의체 제3차회의 개최

남·북·유엔사 JSA 비무장화 이행실태 점검
남·북·유엔사 JSA 비무장화 이행실태 점검[국방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방문객의 자유왕래 방안 등을 협의하는 남북 군사당국과 유엔군사령부의 3자협의체 제3차 회의가 6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지역인 자유의 집에서 열린다.

회의에는 우리측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등 3명, 유엔사측 버크 해밀턴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미 육군 대령 등 3명, 북측 엄창남 육군 대좌 등 3명이 각각 참여한다.

국방부는 "오늘 회의에서 지난달 26∼27일 실시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검증결과를 상호 확인·평가하고, 공동경비구역 내 상대측 지역에서의 남북 간 합동 경비근무 방안, 감시장비 조정 및 정보공유 방안, 향후 JSA 방문객들의 자유왕래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JSA 비무장화 이행 과정에서 JSA 내 북측 초소 5곳과 우리측 초소 4곳을 폐쇄했다.

앞으로 JSA 자유왕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북측 초소 2곳과 우리측 초소 2곳을 신설하고 감시장비도 새로 설치해야 한다.

신규 초소 설치 및 감시장비 조정이 끝나고 이에 대한 남·북·유엔사의 평가도 원활히 이뤄지면 이달 중 JSA 자유왕래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달 중에 JSA 자유왕래가 가능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늦어도 연내에는 자유왕래가 실현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CG)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CG)[연합뉴스TV 제공]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11/06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