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북한 알아보기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황병서 등 북한 최고위급 전격 방남

황병서 군총정치국장, 최룡해 노동당 비서, 김양건 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 등 북한의 핵심 실세들로 구성된 최고위급 인사들이 10월 4일 오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 참여를 명분으로 전격적으로 인천을 방문했다.

 

북측 대표단은 이날 낮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류길재 통일부 장관 등과 가진 오찬회담에서 2차 남북 고위급 접촉을 10월 말∼11월 초 남측이 원하는 시기에 하겠다는 입장을 전하는 등 대화 복원 의사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월 2차 고위급 접촉 개최를 제의했지만 북한은 대북전단 살포, 우리 정부의 북한 인권문제 제기 등에 반발하면서 대화 거부 입장을 피력해 왔다.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최고위급 남북 당국자 간 만남인 이날 회담에서 양측 모두 남북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실장은 “아주 특별한 위치에 계신 분들이 대표단으로 오셨기 때문에 아주 남북관계도 잘 발전이 될 수 있도록 서로 노력을 해야 되겠다”고 말했고, 김양건 비서는 “이번 기회가 우리 북남 사이 관계를 보다 돈독히 해서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왔다”고 화답했다.

그러나 북측 대표단의 박근혜 대통령 예방은 시간 관계상 이뤄지지 못했다. 북한 대표단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친서는 갖고 오지 않았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김 실장, 류 장관, 김남식 통일부 차관, 김규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한기범 국가정보원 1차장, 천해성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장, 김기웅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홍용표 청와대 통일비서관 등 8명이 자리했다.

북측에서는 황병서, 최룡해, 김양건 외에 김영훈 체육상, 맹경일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손광호 체육성 부상 등 8명이 참석했다.

북한 대표단은 회담 후 아시안게임에 참여한 북측 선수들을 격려하고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으로 이동, 정홍원 국무총리를 만난 데 이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의원 10명도 만났다.

북한 대표단은 이어 폐막식을 관람한 뒤 정홍원 총리를 만나 인사를 하고 밤 10시25분께 12시간여의 방남 일정을 마치고 김정은 제1위원장의 전용기로 알려진 IL-62 항공기를 타고 귀환길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