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북한 알아보기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국내 입국 탈북자 수 3년간 절반 급감

"국내에 들어온 탈북자 규모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집권한 3년 내내 과거보다 절반으로 줄어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통일부에 따르면 2014년 한 해 국내에 정착한 북한이탈주민 수는 1천396명(잠정집계)으로 2011년 2천706명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1990년대 이후 꾸준히 증가해온 국내 정착 탈북자 수는 2009년 2천914명으로 ‘정점’을 찍고 나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특히 2011년 12월 김정은이 집권한 이후 탈북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들기 시작해 2012∼2013년에는 한 해 1천500명 선을 이어왔다.

이런 추세는 포전담당제 등 시장경제 요소의 확대 도입으로 경제사정이 과거보다 상대적으로 나아지면서 생활고로 인한 탈북이 줄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북한 당국이 김정은 체제 이후 러시아 등 주변국과 공조를 통해 탈북 주민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기 때문이라는 관측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