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저널리즘의 마법사' 미 소설가 톰 울프 별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항상 흰색 수트를 입고 다니며 저널리즘과 문학의 결합을 주창해온 미국 소설가 겸 언론인 톰 울프가 8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AP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울프의 에이전트 린 네스빗은 울프가 감염병으로 전날 뉴욕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알렸다.

프랑스 소설가 에밀 졸라의 추종자로서 울프는 소설의 감정적 영향력과 에세이의 분석력, 팩트에 기반을 둔 보도문체를 결합해 뉴저널리즘을 주창한 것으로 유명하다.

트레이드 마크인 흰색 수트 덕분에 '뉴저널리즘의 하얀 마법사'로 불렸다.

"위대한 스토리를 말하는 유일한 길은 나가서 그것을 보도하는 것"이라는 말을 남긴 그는 1970년대 베이비부머 세대의 정체성 확립과 이른바 '미(Me) 세대'를 정의하는 데도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받는다.

1957년 매사추세츠 스프링필드의 작은 신문사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한 울프는 1960년대 에스콰이어 등에서 필진으로 활약하며 명성을 떨쳤다.

그가 쓴 첫 픽션인 소설 '허영의 불꽃'은 영화로 제작되고 각종 문학상을 휩쓸기도 했다.

울프는 당대 언론인들과 함께 저널리즘이 책에서 발견할 수 있는 일종의 문학적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과장되고 스타일리시한 문체를 구사한 울프는 세부 묘사에만 집착하는 올드 스타일 저널리즘이 저널리즘 본연의 의미를 망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어떤 것도 진실한 팩트보다 더 상상력에 기름을 붓는 것은 없다"라는 지론을 펴기도 했다.

미 소설가 겸 언론인 톰 울프
미 소설가 겸 언론인 톰 울프[로이터=연합뉴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8/05/16 01: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AD(광고)
AD(광고)
많이 본 포토
0/0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